닫기

로그인

즐겨찾기추가

논문검색

한국음악치료학회지, Vol.20 no.2 (2018)
pp.1~27

- 음악치료사의 개인적 변인과 자기돌봄행동의 관계 연구 -

남궁지숙

(통합예술교육 공동체 포이에시스 음악치료사)

최병철

(숙명여자대학교 음악치료대학원 교수)

이 연구는 국내 음악치료사의 자기돌봄행동 현황을 조사하고, 이와 관련된 개인적 변인들 간의 다양한 연관성을 탐구한 것이다. 연구는 자기돌봄행동의 설문지를 구성하고, 구성된 설문지로 음악치료사의 자기돌봄행동 현황을 조사하고, 자기돌봄행동과 개인적 특성 및 개인적 경험의 관 계를 분석하는 단계로 진행되었다.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. 첫째, 국내 음악치료사들은 비 록 근소한 차이지만 개인적 자기돌봄행동을 전문가적 자기돌봄행동 보다 더 많이 실행하고 있 으며, 직업정체성 강화행동, 자기조절행동, 음악적 역량 강화행동, 자기자각행동, 균형행동 그리 고 전문적 지원행동의 순으로 자기돌봄행동을 실행하고 있었다. 둘째, 상처입은 치유자와 직업 환경적 특성이 증가할수록 개인적 자기돌봄행동은 감소하였으며, 개인의 심리적 취약성, 직업정 서적 특성이 증가할수록 전문가적 자기돌봄행동은 감소하는 반면 직업역할적 특성이 증가할수 록 전문가적 자기돌봄행동은 증가하였다. 셋째, 임상경력이 15년 이상인 집단과 개인치료, 집단 치료, 슈퍼비전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집단은 개인적 자기돌봄행동과 전문가적 자기돌봄행동 모 두 높게 실행하고 있었다. 국내 음악치료사들에게 있어 전문적 지원행동과 균형행동이 다른 자 기돌봄행동에 비해 더 필요한 것임을 주목하게 되었으며, 임상경력, 개인치료 경험, 집단치료 경험, 슈퍼비전 경험이 자기돌봄행동을 실행하도록 동기를 부여하는 변인임을 알 수 있었다.

A Study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ersonal Variables and Self-care Behaviors in Music Therapists

Namkoong, Jisook

Choi, Byungchuel

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plore the relationship between personal variables and self-care behaviors in music therapists from Korea. For the purposes of this study, we defined personal variables as including self-awareness, self-regulation, and balance. Furthermore, self-care behaviors were divided into having either professional or personal qualities. After analyzing a two part survey collected from 238 music therapists, we found that music therapists in Korea demonstrate slightly more personal self-care behaviors compared to professional self-care behaviors. The frequency of behaviors most commonly reported in decreasing order included occupation identity reinforcing behavior, self-regulation behavior, musical ability reinforcing behavior, self-awareness behavior, balanced behavior, and professional supporting behavior. However, it should be noted that music therapists who identified as having psychological vulnerabilities related to their work showed decreased personal self-care behaviors compared to those who did not. Finally, individuals with extensive clinical experience (≥15 years) as well as those who participated in professional therapy for themselves or had supervised practices reported more frequent personal and professional self-care behaviors. Therefore, this study recommends that music therapists in Korea should engage in activities that may increase self-care behaviors and that some important factors in increasing said behaviors may include clinical experience, engagement with individual or group therapy, and practice with supervision.

다운로드 리스트